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장애인 지원 사업 등에 남북협력기금 지원


지난 2013년 한국 대북지원단체가 북한으로 보내는 장애인·어린이 지원 물품이 인천항에서 선적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한국 대북지원단체가 북한으로 보내는 장애인·어린이 지원 물품이 인천항에서 선적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북한의 장애인들을 위한 지원 사업에 91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 장애인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사용을 의결한 것은 지난 2009년 이후 6년 만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19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북한의 장애인 지원 사업에 91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사업은 치료 재활 물품과 영양식, 영양제 지원 그리고 장애인 시설 개선과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한국과 해외 민간단체와 국제기구 가운데 일부 단체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입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 장애인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사용을 의결한 것은 지난 2009년 민간단체 ‘등대복지회’에 기금을 지원한 이후 6년 만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또 유엔아동기금과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모자 보건 사업에 610만 달러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유엔아동기금의 필수 백신과 의약품 지원 사업에 4백만 달러, 세계식량계획의 영양식 제공 사업에 210만 달러가 지원됩니다.

통일부는 이와 함께 남북 이산가족 영상편지 제작과 유전자 검사 사업에도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에 있는 고령의 이산가족 만 명을 대상으로 한 영상편지 제작 비용으로 183만 달러가, 이산가족 사후 가족 관계 확인을 위한 유전자 검사 비용으로 89만 달러가 각각 지원됩니다.

한국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기금 지원으로 북한 장애인을 비롯해 영유아와 이산 가족들의 인도적 상황이 개선되고 남북 간 실질적 협력의 통로가 개설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영유아 지원사업을 비롯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사업은 남북 관계 등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으로, 이번 지원도 이 같은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앞으로도 북한의 도발이나 부당한 요구에는 원칙에 입각하여 단호하게 대응하는 한편,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형성하고, 남북 주민 간 동질성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한국 정부는 최근 5.24조치 이후 5년 만에 처음으로 민간단체의 대북 비료 지원을 승인한 데 이어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 확대 방침을 발표하는 등 남북 관계 개선 의지를 밝혔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는 응하지 않은 채 서해상에서의 포격 훈련과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시험 등 잇단 무력 시위로 남북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