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케리 장관 방한 중 사드 논의 없어"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18일 외교부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공동기자회견을 가진 후 악수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18일 외교부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공동기자회견을 가진 후 악수하고 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어제(18일) 서울에서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미-한 두 나라는 양측 간 사드 문제를 논의한 건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주한미국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케리 장관의 한국 방문 중 사드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도 케리 장관의 발언이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의 심각성을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고 전하고 주한미군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양국 정부간 협의가 이뤄진 게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어제(18일) 서울 용산 주한미군 기지를 방문해 북한의 위협을 거론하면서 ‘모든 결과에 대비해야 한다, 이것이 우리가 사드에 대해 말하는 이유’라고 밝혀 미-한 간 사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