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핵 위협, 아시아 안정과 발전 가로막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9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안리더십컨퍼런스 개회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9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안리더십컨퍼런스 개회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19일) 유라시아 대륙을 하나로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한반도 분단의 철조망을 걷어내고 평화와 공존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19일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 리더십 회의’ 개막 축사에서 북한의 핵 위협과 도발이 진정한 아시아의 안정과 발전을 가로 막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 “우리 신체의 어느 한 곳이라도 제대로 피가 공급되지 못하면 그 고통이 우리 몸 전체를 지배하게 되듯이 아시아 지역이 커다란 성장 잠재력을 지니고 있지만 북한이 핵위협과 도발, 고립으로 성장의 혈맥을 가로막고 있는 한 진정한 아시아의 안정과 발전은 이뤄지지 어려울 것입니다. ”

박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에도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사출시험으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고 내부의 측근 인사들조차 연달아 숙청하는 공포정치로 국제사회를 경악시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고 개혁과 개방으로 이끄는 것이야말로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중요한 열쇠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핵과 인권을 비롯한 북한 문제의 궁극적 해결책은 한반도의 평화통일이라고 강조하고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 “북핵과 인권을 비롯한 북한 문제의 궁극적 해결책은 한반도의 평화통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우리 국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하고 국제사회가 우리의 노력을 지지한다면, 한반도 평화통일은 머지 않아 이루어질 것으로 믿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과 관련해 남과 북의 주민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데서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직 북한이 호응하지 않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민간교류와 인도적 민생협력을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이산가족 상봉재개를 촉구하고, 한국에 있는 이산가족들의 영상편지 제작사업과 유전 검사 사업의 조기 완료 그리고 북한의 산모와 영유아 지원사업 등 한국 정부의 정책과 노력을 언급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반도의 통일이 유라시아에 평화와 공존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남북한과 국제사회가 함께 ‘DMZ 세계생태평화공원’을 만들고 남북한이 협력의 통로를 열어 간다면 단절된 유라시아 물류 네트워크를 ‘실크로드 익스프레스’로 새롭게 연결하고 역내의 전력망과 가스관 등 에너지 네트워크도 구축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