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21일 북한 개성공단 방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는 21일 하루 일정으로 남북간 경제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을 방문합니다. 유엔 사무총장의 개성공단 방문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9일 인천 송도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교육포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1일 개성공단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반 총장은 이번 방문에서 우선 조업중인 기업체를 방문해 북측 근로자를 만나 격려할 생각이며 그곳에서 누구를 만날지는 20일 선발대가 미리 가서 협의할 것이라고 방문계획을 소개했습니다.

반 총장의 개성공단 방문에는 천해성 한국 통일부 통일정책실장과 개성공단 담당인 이강우 남북협력지구 발전 기획단장 등이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 총장은 본인의 의지에 따라 뉴욕 채널을 통해 북측에 개성공단 방문 의사를 밝혔으며 이와 동시에 한국 정부에도 관련 내용을 알리고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 총장은 한국 외교부 장관 재직 시절인 지난 2006년 6월 당시 버시 바우 주 한 미국대사를 비롯한 주한 외교공관장 70여 명을 이끌고 개성공단을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반 총장은 이번 방문과 관련해 개성공단이 한국과 북한에게 상생하는, 윈-윈 모델로 바람직한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남북관계가 경우에 따라 냉각될 때도 있지만 개성공단 사업이 정치적인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것은 다행이고 고무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그 동안 기회가 있을 때마다 적절한 기회에 방북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왔으며 앞으로 유엔 사무총장 재임 기간 중 평양 방문 여부도 주목됩니다.

반 총장의 방북은 최근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인근의 포격과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의 사출 시험 그리고 개성공단 최저임금 문제를 둘러싼 남북 간 갈등 등으로 한반도의 긴장고조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반 총장의 방북을 계기로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에 당장 훈풍을 기대하기는 어렵겠지만 남북관계 개선의 촉매제로 작용하게 될지 주목됩니다.

반 총장은 자신의 방북과 관련해 유엔의 외교적인 행보는 남북한 관계를 실질적으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다른 목적으로 추측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