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장관 "북한 등 사이버 공격에 국제사회 공동 대응해야"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고려대학교에서 사이버 공격에 대한 연설을 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고려대학교에서 사이버 공격에 대한 연설을 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8일 고려대학교에서 사이버 안보를 주제로 연설을 했습니다. 케리 국무장관은 북한처럼 사이버 공격을 자행하는 국가에 국제사회가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과 같은 사이버 공격 국가들에 대응한 국제사회의 공조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18일 서울 고려대학교에서 ‘사이버 안보’를 주제로 행한 연설에서 국제적으로 사이버 공격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사이버 공격 국가들에 대해 국제사회가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며 북한을 일례로 들었습니다.

[녹취: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The sanction against N.Korea official early this year…”

케리 장관은 소니사 해킹 등 북한의 도발적인 사이버 공격에대응해 올해 초 북한 당국자들을 겨냥해 취한 제재들은 미국은 물론 동맹국들을 지키기 위한 조치였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또 북한 등 일부 국가들의 자국 내 인터넷 통제도 비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북한 등 일부 국가들이 비판자들을 침묵하게 하기 위해 인터넷을 통제하고 있고 나아가 통제 기술을 수출하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While N.Korea is at the exact opposite…”

케리 장관은 21세기 세계는 인터넷이 시민을 위해 존재해야한다고 믿는 정부와 국민을 통제하기 위해 인터넷을 제한하는 정부로 나뉠 것이라며 북한은 미국이나 한국과는 반대로 인터넷 보급률이 가장 낮고 중앙정부의 통제가 가장 극심한 국가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어떤 정부들은 인터넷을 사용해 자신들이 싫어하는 글을 쓰는 운동가나 언론인을 억압하고 외국에 있는 비판자들까지 위협하려 하고 있다며 중국을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인터넷에서 새로운 아이디어가 나오지 못하게 하는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처럼 갈수록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사이버 문제가 다음달 워싱턴에서 열릴 미-한 정상 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의제로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케리 장관은 또 미국이 수집하는 정보는 미국과 동맹국을 위한 것으로만 사용되고 억압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미 국가안보국 직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 등으로 국제사회에서 제기된 미 정보기관의 정보수집 활동에 대한 비난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케리 장관은 지난 2013년 취임 이후 해마다 한국을 방문해왔지만 대학에서 강연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