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외교장관 "북한 최대 위협, 억지력 강화"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오늘(18일) 서울 외교부에서 양국 외교장관 회담과 공동 기자회견을 잇달아 갖고 북핵 문제와 함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등 북한의 잇따른 위협에 대한 확고한 공조를 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18일 서울 외교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 정세와 미-한동맹의 현안 문제가 집중적으로 거론됐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도발과 핵 프로그램에 대해 두 나라 사이에는 전혀 이견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존 케리 미 국무장관] “Security concerns we share together is N.Korea. Let me underscore there is no…”

케리 장관은 가장 큰 안보 우려 사항은 바로 북한이며, 북한은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을 계속 추구하고 있으며 약속을 어기고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도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 미-한 간 고위급에서의 대북정책 공조와 연합 억지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윤병세 한국 외교부장관] “북한으로 하여금 비핵화를 위한 전략적 선택을 하도록 중,러를 포함한 5자간의 긴밀한 협력 하에 보다 강력한 압박과 보다 적극적인 설득 노력을 병행해 전개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특히 북한이 위협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있고 무모하게 국제사회와 유엔의 제제조치를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그 어느 때보다 북한과 김정은 제1위원장을 설득할 방법을 찾고 있지만 대화를 위한 대화를 해선 안 되며 북한 지도부가 핵 프로그램에 대한 협상에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그러나 북한이 모든 합리적 방법을 찾으려는 손을 거절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존 케리 미 국무장관] “It continues to pursue nuclear weapons and ballistic missiles. It continues to break promises and make threats.”

케리 장관은 미사일 시스템이나 핵무기 추구는 위험한 방향이며 SLBM은 그것은 또 다른 도발적인 사례로 유엔과 다른 모든 국제기준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은 김정은 제1위원자의 행동과 연계가 있으며 말도 안 되는 핑계로 공개처형 같은 숙청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존 케리 미 국무장관] “Their behavior is against all notions of conscience, all standards of behaviors anywhere in the world.”

케리 장관은 이 같은 사례들에서 북한이 인간에 대한 존엄성이 세계에서 가장 없는 나라임을 보여 주는 것이며 그렇기 때문에 북한 인권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 사안으로 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와 함께 미-일 방위지침과 관련해 개정 과정에서 한국과 오랜 대화를 거쳤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일본은 국제법에 위배되거나 한국이 승인하지 않는 행동을 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