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광복 70돌 준비위, “개성서19~20일 남북 접촉 제의”


 8일 한국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광복70돌, 6.15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준비위 상임대표인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 이윤배 흥사단 이사장.

8일 한국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광복70돌, 6.15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준비위 상임대표인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 이윤배 흥사단 이사장.

한국의 ‘광복 70돌, 6·15 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는 북측 준비위원회 측에 개성에서 접촉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북측 준비위원회가 6·15, 8·15 공동 기념행사 무산 가능성을 시사한 데 따른 것입니다.

‘광복 70돌, 6·15 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는 16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당면한6·15 서울 대회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지난 14일 북측 준비위에 19~20일 개성에서 접촉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측 준비위는 “6·15 공동행사 준비는 물론이고, 8·15 행사 장소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남북 접촉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올해 민족공동행사의 성사를 통해 남북관계의 전환을 가져오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은 어떤 일이 있더라도 반드시 결실을 맺어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양측은 6·15 공동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하는데는 잠정 합의했지만, 8·15 광복 70주년 공동 행사 개최 장소에 대해서는 합의 하지 못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