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모든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 포기해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27일 열린 핵확산금지조약 평가회의 개막연설에서 북한을 NPT 관련 규범을 무시하는 대표적인 나라로 지목했습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27일 열린 핵확산금지조약 평가회의 개막연설에서 북한을 NPT 관련 규범을 무시하는 대표적인 나라로 지목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을 결코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모든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유엔에서 열리고 있는 ‘2015 핵확산금지조약 NPT 평가회의’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에 모든 핵무기를 폐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NPT 이행: 비핵산과 지역안보’ 라는 제목의 실무보고서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에 중대한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2003년 핵확산금지조약 탈퇴를 발표한 이후 세 차례 핵실험을 실시하는 등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떠올랐다는 겁니다.

반면 미국은 관련국들과 함께 외교적 과정을 통해 북 핵 6자회담에서 합의한 2005년 9.19 공동성명의 전면적인 이행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이 같은 노력은 당시 북한이 공동성명에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향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약속한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보고서는 국제사회가 분명히 밝히고 있듯이 미국은 북한을 결코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과 국제원자력기구의 안전조치에 복귀하며, 유엔 안보리 의무를 전면적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핵확산금지조약 평가회의는 조약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5년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회의입니다.

지난 2010년 평가회의 이후 지난 5년 간의 조약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NPT 체제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올해 회의는 지난달 27일 시작돼 오는 22일까지 계속됩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27일 열린 개막회의 연설에서 북한을 NPT 관련 규범을 무시하는 대표적인 나라로 지목했습니다.

[녹취: 존 케리 국무장관] “The DPRK continues to ignore its obligations, to undermine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regime, and threaten international security and peace.”

북한은 계속해서 의무를 어길 뿐아니라 비확산 체제를 약화시키고 국제 안보와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는 겁니다.

북한은 1985년에 핵확산금지조약에 가입했지만,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특별사찰에 반발해 1993년 3월에 탈퇴를 선언했습니다.

이후 국제사회의 노력을 통해 북한은 탈퇴를 유보했지만, 2차 북 핵 위기가 발생하자 2003년 1월 다시 NPT 탈퇴를 선언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