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총리 중국 국빈방문...100억불 경협 기대


14일 중국 산시성에 도착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오른쪽)의 영접을 받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기자단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14일 중국 산시성에 도착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오른쪽)의 영접을 받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기자단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이 14일 자신의 고향인 산시성 시안을 찾은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환대했습니다.

모디 인도 총리는 이날 취임 뒤 처음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했습니다.

모디 총리의 이번 중국 방문은 아시아의 두 강대국인 인도와 중국이 외교와 경제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중국 관영 언론은 양국 정상이 이번에 100억 달러 규모의 경제 협정을 체결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인도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480억 달러의 적자를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보통신 기술과 제약, 금융 분야에서 중국 측에 시장을 좀더 개방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모디 총리는 중국에서 베이징과 상하이를 방문하는 등 사흘간의 일정을 마친 뒤 몽골과 한국 등 동아시아 순방에 계속 나섭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