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WFP 대북 영양 지원 사업에 230만 달러 기부


북한 남포항에서 인부들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운반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남포항에서 인부들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운반하고 있다. (자료사진)

호주 정부가 세계식량계획 WFP의 대북 영양 지원 사업에 미화 230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영유아와 임산부, 수유모 등 취약계층에게 사용될 예정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은 13일 웹사이트에 공개한 `2015년 국제사회 대북 지원 현황 자료'에서 호주 정부가 230만 달러 ($2,297,090)를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호주 외교통상부 (Department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대변인 실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세계식량계획을 통한 지원금이 식량 부족을 겪는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 등 북한 취약계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주 정부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대응해 지난 2002년부터 직접적인 대북 지원을 중단하고 세계식량계획 등 다자기구를 통한 인도주의 지원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호주 외교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2002년부터 북한에 매년 평균 4백만 달러 상당의 인도주의 지원을 해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호주 등 각국 정부의 지원금으로 북한 현지 영양과자공장과 혼합가공식품공장에서 영양강화식품을 제조해 취약계층에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세계식량계획의 실케 버 대변인은 최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자금 부족으로 북한 내 영양과자공장 7 곳 가운데 5 곳이 여전히 가동중단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최근 유엔이 발표한 ‘대북 인도주의 필요와 우선순위 보고서'에서 2012년 기준으로 2세 미만 북한 영유아의 85%와 산모의 절반 가량이 최소한의 영양소를 섭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7월 북한 내 133 가구에 대한 방문조사 결과 조사 대상의 81%가 조사 전 1주일 동안 질과 양 면에서 적절한 식사를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콩 생산 감소 등으로 충분한 단백질을 섭취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큰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북한 주민의 영양 개선을 위해 올해 양강도와 함경남북도 등 9개 도 87 개 군의 취약계층 180만 명에게 식량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다음달 말까지 미화 1억3천750만 달러가 필요하지만 5월 12일 현재 모금액은 목표액의 54.7%인 7천 530만 달러에 불과하다고 세계식량계획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