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기독교 인구 줄고 비종교인 늘어


미국 매사추세츠 주 캠브리지의 한 교회에서 예배가 진행되는 가운데 성조기가 걸려있는 모습이 보인다. (자료사진)

미국 매사추세츠 주 캠브리지의 한 교회에서 예배가 진행되는 가운데 성조기가 걸려있는 모습이 보인다. (자료사진)

미국에서 기독교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미국의 퓨리서치 센터가 12일 발표한 ‘미국 종교 지평의 변화’라는 제목의 보고서에는 미국에서 지난해 기독교를 믿는 성인은 10명중 7명, 즉 1억7천300만 명에 달해 여전히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8년 전인 지난 2007년 조사에서 전체 성인의 78%가 기독교인으로, 1억7천800만 명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낮아진 것입니다.

특히 2007년 5천400만 명이던 미국의 가톨릭 인구는 지난해 5천100만 명으로 줄었습니다. 개신교 역시 같은 기간 전체 성인의 51%에서 46%로 절반을 넘지 못했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종교가 없다고 답한 사람은 16%에서 23%로 늘었습니다.

또 기독교 이외에 이슬람교와 힌두교 등 다른 종교를 가진 사람들의 비중도 같은 기간 5%에서 6%에서 다소 늘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