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개성공단 사태, 당국간 협의로 해결해야"


12일 서울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열린 이사회에 앞서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12일 서울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열린 이사회에 앞서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일방적인 개성공단 임금 인상 조치와 관련해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원칙을 지키는 가운데 남북 간 당국 협의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23일)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개성공단은 어느 한 쪽이 일방적으로 이익을 취하거나 독단적으로 공단을 운영해서는 사업이 발전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 입주기업들도 공단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오늘(12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사회에서 입주기업 관계자들은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임금을 공탁하는 방안을 비롯해 북측 근로자들의 잔업 거부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오는 18일 열리는 총회에서 기업들의 입장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