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SLBM 대응, 미사일 방어 개념 확장"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1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개발 관련 모의탄도탄 사출 시험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1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개발 관련 모의탄도탄 사출 시험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 군은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 개발 위협에 적극 대응해 미사일 방어 개념을 확장,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또 잠수함 탐지와 방어 능력 등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이동미사일 선제타격 체계인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의 개념을 확장,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북한의 SLBM이 4~5년 뒤 전력화가 가능하다는 전망과 관련해 한국 군의 대응책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이 SLBM을 신포급 잠수함에 앞으로 4~5년 후에 장착해서 전력화 한다면 전혀 우리가 대책이 없는 게 아닙니다. 킬 체인, KAMD를 확장하는 개념으로 새로운 위협 수단이 나타나면 당연히 확장해야 되지 않겠습니까?”

김 대변인은 미-한 연합전력으로 북한 잠수함에 대한 실시간 추적이 가능하며, 유사시 한국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되면 대함 미사일인 ‘혜성-III’ 등을 통해 SLBM이 장착된 북한 잠수함을 사전에 제거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이지스함을 통해 북한 잠수함 움직임을 미리 포착할 수도 있고 미-한 정보 공유시스템으로 미사일을 추적해 현장에서 요격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한국 군 당국은 북한 SLBM에 대한 탐지와 대잠수함 능력도 보강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북한의 SLBM 위협에 대해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작전개념인 ‘4D개념’에 따라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4D’는 북한 미사일에 대한 방어계획을 수립하고 유사시 방어 (Defense), 탐지 (Detect), 교란 (Disrupt), 파괴 (Destory)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으로, 미-한 군 당국은 이 ‘4D’개념을 작전계획으로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군사전문가인 양욱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양욱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조금 더 공세적으로 작전을 수행하겠다는 이야기에요. 이전까지 그냥 너희들이 공격을 해오면 거기에 대응하겠다는 것보다는 조금 한발 더 나아간 적극적인 개념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미-한 군 당국은 4D 작전계획이 완성되면 유사시 SLBM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을 타격하는 방안까지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커티스 스카파로티 주한미군사령관과 최윤희 한국 합참의장은 12일 북한의 SLBM 위협에 대한 미-한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5월 말 싱가포르 아시아안보대화에서 열리는 미-한, 미-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도 북한 SLBM에 대한 위협이 논의될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