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러시아 전승절 기념 행사에서 조우


모스크바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각국 대표.

모스크바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각국 대표.

러시아의 2차 세계대전 전승절 행사에서 남북한 대표가 만났습니다.

한국 언론은 10일 박근혜 한국 대통령 특사로 참석한 윤상현 대통령 정무특보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두 사람은 9일 모스크바‘무명용사의 묘’에 합동헌화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습니다.

윤 특사는 한국 ‘중앙일보’에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는 과정에서 김 상임위원장과 5차례에 걸쳐 5~10분 정도 얘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며, 남북관계의 진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의지와 진정성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특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전언이나 친서 전달은 없었으며, 자신이 스스로 결정해서 찾아가 말을 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남북한 간에 진정성 있는 마음이 모이면 길은 열릴 것이라고 본다고 대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