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중서부 토네이도…가옥 파손, 부상자 속출


6일 토네이도 피해를 입은 미국 중서부 오클라호마주 무어에서 구조요원들이 트럭에 갇힌 운전수를 구조하고 있다.

6일 토네이도 피해를 입은 미국 중서부 오클라호마주 무어에서 구조요원들이 트럭에 갇힌 운전수를 구조하고 있다.

미국 중서부 오클라호마와 캔사스, 네브라스카 주 등에서 어제 강력한 회오리 바람, 토네이도가 50여 차례 발생해 가옥 30여 채가 파손됐습니다.

또 일부 지역에는 야구공 만한 우박이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이번 토네이도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곳은 오클라호마 시티로 적어도 12 명이 다쳤으며, 가옥 35 채가 파손되고 전기도 끊겼습니다.

오클라호마 시티에는 또 하루 만에 거의 200밀리미터의 많은 비가 한꺼번에 내려 지난 1930년 최고 강수량 기록보다 거의 3 배가 많았습니다. 이에 따라 홍수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이와 함께 캔사스에서는 가옥 수 십채가 파손되고 주민 1명이 다쳤습니다.

재난당국은 정확한 상황이 집계되면 피해 규모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