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중 주석, 방러 앞두고 "양국 역사 공조 강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러시아에서 열리는 제2차대전 승전 70주년 기념식 참석을 앞두고, 역사를 잊는 것은 배반을 의미한다며 러시아와의 역사 공조 강화를 다짐했습니다.

시 주석은 오늘(7일) 러시아와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등 3개국 순방에 나서면서 러시아 관영 일간지 ‘로시이스카야 가제타’에 이 같은 기고문을 게재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전했습니다.

시 주석은 ‘역사를 깊이 새기고 미래로 향하자’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중-러 양국은 평화를 사랑하는 전 세계인들과 함께 제2차 세계대전의 역사를 부인하거나 왜곡하려는 시도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또 2차 대전은 파시즘과 군국주의가 저지른 인류역사의 대참사라며 중국과 러시아가 야만적인 침략자들에 맞서 함께 싸웠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내일(8일)부터 오는 10일까지 러시아를 방문하고, 9일에는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리는 제2차대전 승전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합니다.

시 주석은 이에 앞서 오늘은 중국의 신 경제구상인 ‘일대일로’의 주요 거점인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협력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