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통일은 북한 문제 해결의 첩경...일관된 준비 추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리셉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리셉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 핵과 인권 문제, 그리고 동북아시아 지역 갈등을 푸는 지름길은 한반도의 평화통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통일을 일관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각국 외교사절과 국제기구 대표 내외를 초청해 개최한 ‘주한외교단 리셉션’에서 북한의 핵과 인권 문제, 그리고 동북아 경제협력 등 산적한 문제를 풀어가는 첩경은 남북한의 평화통일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핵이나 인권과 같은 북한 관련 현안은 물론이고 증폭되고 있는 동북아의 지정학적 갈등을 풀기 위한 해법으로 한반도 통일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올해가 남북한이 분단된 지 70년이 되는 해라고 상기시키며 통일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의 평화 안정과 번영, 그리고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길이라는 신념으로 통일 준비작업을 차분하고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시기가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지구촌의 새로운 협력과 번영의 시대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이 됐으면 한다며 참석한 각국 외교사절들에게 지구상의 유일한 냉전이 종식될 수 있도록 힘이 돼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흔히 국제정치란 냉엄한 현실 위에 있기 때문에 국가이익만이 행동기준이 돼야 한다고 말하지만 국제정치와 외교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신뢰라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신뢰라는 무형의 자본이 든든하게 뒷받침될 때 서로가 더 큰 이익을 만들어 갈 수 있고 국가 간 공동이익이 커지면서 신뢰는 더욱 두터워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는 출범 이후 신뢰외교를 대외정책의 주요 기조로 삼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국 간 협력은 물론이고 기후변화, 테러, 대량살상무기 확산, 사이버 안보와 같이 공동으로 당면한 과제들을 해결하는데 최대한의 공통분모를 찾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취임 후 지역별 그룹별로 주한 외교사절들을 접견한 적은 있었지만 주한 외교단 전체를 초청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오스발도 파딜랴 교황청대사 등 모두 109 개 나라의 주한 상주대사와 대사대리 내외 170 명, 그리고 녹색기후기금 등 12개 국제기구 대표 내외 19 명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