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당국자 "미국 본토 타격할 미사일 갖춰"

  • 윤국한

북한의 정부기구인 조국통일연구원의 박영철 부원장이 평양에서 미국 CNN 방송과 인터뷰했다.

북한의 정부기구인 조국통일연구원의 박영철 부원장이 평양에서 미국 CNN 방송과 인터뷰했다.

북한은 미국 본토를 공격할 장거리 미사일을 갖추고 있으며, 미국이 압박할 경우 이를 발사할 것이라고 북한의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에는 정치범이나 정치범 수용소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평양을 방문 취재 중인 미국 `CNN 방송'이 북한 고위 당국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국제사회의 주요 관심사에 대한 북한 측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북한의 정부기구인 조국통일연구원의 박영철 부원장은 7일 두 시간 가까이 계속된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핵 개발과 정치범 수용소, 민간인 처형 등에 대한 질문에 답변했습니다.

박 부원장은 북한이 미국 본토를 공격할 미사일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미국이 압박할 경우 핵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 부원장은 미국의 위협이 없었다면 경제 개선을 위해 사용할 수 있었을 엄청난 자금을 핵 개발에 투입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정치적, 이념적, 군사적으로 강대국이며, 경제강국을 만드는 게 마지막 남은 목표"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부원장은 또 북한 내 정치범의 존재 자체를 부인했습니다. 따라서 정치범 수용소는 없으며, 일반 형사범을 수용하는 노동교화소가 있을 뿐이란 주장입니다. 박 부원장은 북한이 "정치투쟁과 파벌, 정치적 분열이 없는 사회"라며 "그 결과 정치범이란 용어가 아예 없다"가 말했습니다.

하지만 유엔과 미국 정부 등 국제사회의 여러 보고서는 정치범 수용소와 공개처형 등 북한 내 조직적이고 심각한 인권 유린 상태에 대해 상세히 공개하고 있습니다. 보고서의 내용들은 수많은 탈북자들의 증언을 통해서도 입증되고 있습니다.

박 부원장은 북한 정권이 올 들어서만 고위 인사 15 명을 처형했다는 한국 국가정보원의 최근 한국 국회 보고 내용도 부인했습니다. `악의적인 비방'에 불과하다는 주장입니다.

한국 국정원은 이 보고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올해 15 명의 고위 관리를 처형토록 했다며, 김 제1위원장은 자신과 다른 견해를 제시할 경우 고위 간부라도 본보기로 처형하는 등 강압정치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