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6자 수석 "북한 비핵화 초기 조치 필요" 의견 일치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6일 베이징에서 회담했다.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6일 베이징에서 회담했다.

한국과 중국은 어제 (6일) 중국 베이징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을 갖고 북한이 비핵화 초기 조치를 하루빨리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이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 의미 있는 6자회담이 조속히 열려야 한다는 데 중국 측과 공감했다고 말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6일 중국 베이징에서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을 갖고 두 나라는 북한이 비핵화 초기 조치를 하루빨리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본부장은 북한이 해야 할 비핵화 초기 조치로 핵 활동 중단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찰요원의 영변 핵시설 복귀 등을 거론했습니다.

이와 함께 황 본부장은 이번 중국 방문에서 ‘탐색적 대화’에 대해서도 중국 측과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황 본부장은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가 앞으로 수 개월이 북한을 제외한 5자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탐색적 대화를 추진하는 데 중요한 시기라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추진 방안에 대해 중점 협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이와 관련해 탐색적 대화는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오는 것이 관건으로 대화 개최에는 조건이 없다고 재확인했습니다.

탐색적 대화란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5개 당사국 사이에 이미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된 6자회담 재개 조건을 북한에 전달하고 이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구체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을 가리킵니다.

황 본부장은 또 한-중 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위배되는 북한의 어떤 행동이 있어서도 안 된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측은 앞으로도 북한 비핵화의 진전을 위해 건설적 역할을 해나가면서 관계국들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황 본부장은 중국 방문에 앞서 미국을 방문해 미-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 등을 갖고 미국 측과도 탐색적 대화 추진 방안을 비롯한 북한과 북 핵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