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탈북민 정착 지원 '미래행복통장'..."적금 두 배로 불려줘"


지난 2005년 5월 한국 서울에서 열린 탈북민 취업 박람회에서 탈북민들이 취업을 위한 설명을 듣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05년 5월 한국 서울에서 열린 탈북민 취업 박람회에서 탈북민들이 취업을 위한 설명을 듣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탈북자들의 정착자산 형성을 지원하는 제도인 ‘미래행복통장’ 사업을 오는 11월 시작합니다. 이 제도를 활용하면 4년 만에 4만6천 달러를 모을 수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문 기사 보기] 'Seoul to Help N. Korean Defectors Save Money'

한국 통일부는 탈북자들을 대상으로 한 ‘미래행복통장’ 제도가 오는 11월 도입된다며 이를 위한 시중은행과의 업무협약을 6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미래행복통장 제도는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가 근로소득을 저축하면 한국 정부가 그와 같은 금액을 지원해 주는 방식입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의 설명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올해 첫 실시 예정인 미래행복통장은 북한이탈주민 근로소득 중 저축액에 대해 정부가 동일한 금액을 매칭·지원함으로써 북한이탈주민의 정착자산 형성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가입 대상은 지난해 11월 이후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 가운데 거주지에 전입한 지 반 년이 지나고, 3개월 이상 취업 중인 근로소득자입니다.

한국 정부는 한 달에 최대 4백60 달러까지, 길게는 4년 동안 지원해 줄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매달 4백60달러씩 4년 동안 저축하면, 한국 정부의 지원금을 더해 4만6천 달러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가 지난해 실시한 탈북자 실태 조사에 따르면 탈북자들의 고용실태는 한국의 일반 국민들에 비해 여전히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탈북자들의 고용률은 53%로, 이는 한국 국민의 전체 고용률인 61%보다 8%포인트 낮았습니다.

월 평균소득도 1천350 달러로, 일반 한국 국민의 3분의 2 수준에 그쳤으며, 이는 탈북자들의 평균 근무기간이 19개월로, 일반 국민들의 67개월에 비해 크게 짧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미래행복통장 제도가 시행되면 탈북자들의 취업률 증대와 장기 근속을 유도해, 탈북자들이 한국사회에 정착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한국 정부가 고용주에게 주던 고용지원금 등을 탈북자들에게 직접 지원함으로써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