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룬디 헌법재판소, 대통령 3선 출마 합헌 결정


4일 브룬디 부줌부라에서 피에르 은쿠룬지자 현 대통령의 3선 출마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4일 브룬디 부줌부라에서 피에르 은쿠룬지자 현 대통령의 3선 출마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아프리카 국가 부룬디의 헌법재판소가 피에르 은쿠룬지자 현 대통령의 3선 출마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부룬디 헌법재판소는 오늘 (5일) 은쿠룬지자 대통령이 헌법에 위배되지 않은 채 선거에 재출마할 수 있다며 직접 보통 선거를 통해 임기를 다시 시작하는 것은 허용된다고 밝혔습니다.

헌법재판소의 실베레 님파카리체 부소장은 그러나 이번 결정에 반대한 뒤 르완다로 피신했습니다. 그는 기자들에게 양심상 위헌적인 이번 결정에 서명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은쿠룬지자 대통령은 지난 2005년 의회 투표로 대통령 임기를 처음 시작했습니다.

그의 지지자들은 은쿠룬지자 대통령이 지난 2010년 첫 선거를 치렀다며 공식 임기로는 처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부룬디는 헌법상 대통령의 중임까지만 허용하고 있습니다.

한편 부룬디 수도 부줌부라에서는 최근 은쿠룬지자 대통령의 3선 출마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해 적어도 12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