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한인 대학생 "남북관계 좋은 영향 끼치려 자진 입북"

  • 윤국한

북한이 불법입국 혐의로 체포해 억류한 미국의 한인 대학생 주원문 씨가 미국 CNN 방송과 평양 고려호텔에서 인터뷰했다.

북한이 불법입국 혐의로 체포해 억류한 미국의 한인 대학생 주원문 씨가 미국 CNN 방송과 평양 고려호텔에서 인터뷰했다.

북한에 억류된 한국 국적의 미국대학생 주원문 씨는 남북관계에 좋은 영향을 끼치고 싶어 스스로 입북했다고 말했습니다. 주 씨는 평양에서 가진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불법 입국해 북한 당국에 체포되기를 바랬다고 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중국 단둥에서 압록강을 넘어 북한으로 불법 입국하다 지난달 22일 북한 당국에 억류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 대학생 주원문 씨가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북한 불법 입국 배경 등에 대해 밝혔습니다.

미국 영주권자로 뉴욕대학에 재학 중인 주 씨는 4일 평양의 고려호텔에서 가진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북한 불법 입국으로 "뭔가 멋진 일이 일어날 수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남북관계에 좋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고 말했습니다.

주 씨는 `멋진 일'이 무엇인지는 알지 못한다면서도, "평범한 대학생이 북한에 불법 입국하고도 당국의 선처로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세계에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주 씨는 지난 2월부터 줄곧 북한 입국을 생각했다며, 중국 단둥에서 철조망을 두 번 넘어 북한으로 들어간 뒤 농장을 지나 강이 나올 때까지 걷다가 북한 군 병사에게 체포됐다며 "붙잡히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주 씨를 인터뷰 한 `CNN 방송' 기자는 지난 2일 북한 당국에 주 씨와의 인터뷰를 요청했다며, 4일 만난 주 씨는 불안한 기색 없이 웃는 표정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불법입국한 한국 국민에게 형이 확정되기도 전에 외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허용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주 씨는 `CNN'에, 텔레비전과 라디오, 인터넷은 없지만 침대 3개에 욕실이 딸린 거처에서 지내고 있으며, 외부와의 전화는 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부모와 사랑하는 이들이 많이 걱정하는 것을 알지만, 북한인들이 최고의 인간적인 대우를 해주고 있으니 걱정할 필요 없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주 씨는 자신이 북한 당국으로부터 어떤 처벌을 받게 될지, 또 언제 가족이나 외부와의 연락이 허용될지에 대해 어떤 말도 듣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3일 북한이 한국 정부나 가족들에게 아무런 사전 설명 없이 일방적으로 한국 국민을 억류하고 있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내면서 주 씨를 조속히 석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주 씨가 송환되기 전까지 국제규범에 따라 신변안전을 보장하고, 최소한의 기본 절차인 가족과 변호인의 접견이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하라고 북한에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