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NGO, 북한에 30만 달러 상당 씨앗 지원


미국의 대북 지원단체인 '원 그린 코리아 무브먼트'의 김호진 대표와 북측 인사가 25일 남포항에 도착한 씨앗이 담긴 통을 들고 있다

미국의 대북 지원단체인 '원 그린 코리아 무브먼트'의 김호진 대표와 북측 인사가 25일 남포항에 도착한 씨앗이 담긴 통을 들고 있다

미국의 민간단체가 북한에 미화 30만 달러 상당의 묘목용 씨앗을 지원했습니다. 오는 25일엔 북한에서 잣나무 묘목 10만 그루를 직접 심을 예정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동부 뉴저지 주에 본부를 둔 비영리단체 ‘원 그린 코리아 무브먼트’ (OGKM, 조국을 푸르게)가 최근 북한에 묘목용 씨앗 6t을 지원했습니다.

이 단체의 이춘호 사무총장은 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화 30만 달러 상당의 씨앗 6t이 지난달 25일 남포항에 도착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춘호 원 그린 코리아 무브먼트 사무총장] “시가 30만 불 정도에 해당하는 씨앗 6t을 지원했습니다. 잣나무, 잇깔나무 (낙엽송), 단풍나무, 오리나무, 백양나무 5가지 종류가 포함됩니다.”

씨앗 6t은 10kg플라스틱 통 600여 개에 담겨 중앙 양묘장과 지방 양묘장으로 보내졌다고 이춘호 사무총장은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직접 지시로 삼림 녹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앞으로 10년 안에 모든 산들을 보물산 황금산으로 전변시켜야 한다고 하시면서. 우리 당은 산림 복구도 총 포성 없는 전투로 간주하고 자연과의 전쟁을 선포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춘호 사무총장은 또 오는 25일부터 사흘 간 라진선봉 지역을 방문해 현지 주민들과 묘목을 심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춘호 원 그린 코리아 무브먼트 사무총장] “라진선봉 지역부터 먼저 나무를 심기 시작할 겁니다. 10만 그루 가지고 들어가서 나무를 심고 올 겁니다. 잣나무 중심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지원할 묘목은 대부분 잣나무로, 중국 용정 목포장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이춘호 사무총장은 말했습니다.

지난해 2013년 1월 설립된 ‘원 그린 코리아 무브먼트’는 2002년부터 활동해 온 선교단체 ‘러브 포 올 네이션즈 (Love for all nations)’를 모태로 하고 있습니다.

‘러브 포 올 네이션즈’는 아프리카와 중남미 등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하다 2006년부터 북한 산림 녹화사업을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위해 나무 65억 그루를 심는 운동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65억 그루를 목표로 잡은 것은 총 200만 헥타르에 달하는 북한의 헐벗은 산에 나무를 심으려면 헥타르 당 3천 그루의 나무가 필요하다는 계산에 따른 것입니다.

북한은 지난 2013년 12월 이 단체에 수림화 (산림녹화), 원림화 (도시녹화)를 위한 65억 그루의 나무 생산에 필요한 자재와 설비 지원을 위임한다는 내용의 위임장을 전달했습니다.

또 이 사업을 위해 평양에 상설사무국을 설치하고 교통, 통신 시설 이용과 자유로운 출입국을 보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이춘호 사무총장은 지난 10년 간 함경도와 평안도, 황해도 등에 500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해 5월에는 라선 지역에 홍송 (잣나무) 5만 그루와 라일락 3만 그루 등 총 20만 그루를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이춘호 사무총장은 앞으로 북한에 묘목용 씨앗 40t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묘목수로는 40억 그루 정도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에 따르면 북한은 2013년 기준으로 국토의 절반 이상 (56%)이 황폐한 상황입니다.

북한의 산이 황폐화된 것은 다락밭 개간과 무분별한 벌채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