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공화당, 이번 주 3명 대선 출마 선언 예정


미국 공화당의 대선 잠재 후보인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 이번 주 대선 출마를 공식화할 예정이다. (자료사진)

미국 공화당의 대선 잠재 후보인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 이번 주 대선 출마를 공식화할 예정이다. (자료사진)

미국의 내년 대통령 선거에 공화당에서 추가로 3 명이 출마를 선언할 예정입니다.

흑인 의사 출신의 보수 논객 벤 카슨은 어제 (3일) 언론 인터뷰에서 공화당 예비후보 경선에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카슨은 오늘 (4일)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한 정치행사에서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입니다.

컴퓨터 업체 ‘휴렛팩커드’의 전직 여성 최고경영자인 칼리 피오리나도 오늘 출마를 공식화할 예정입니다.

피오리나는 지난 2008년 대통령 선거에 당시 공화당 후보로 출마했던 존 맥케인 상원의원의 경제자문 역할을 맡았었으며 2010년에는 캘리포니아 주에서 연방 상원의원에 출마했지만 낙선했습니다.

이밖에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도 내일 (5일) 공화당 경선에 합류할 계획입니다.

공화당에서는 이미 테드 크루즈, 랜드 폴,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출마를 공식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스콧 워커 위스콘신 주지사와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 등의 출마도 예상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