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무함마드 만화 경연대회장 총격…경찰, 범인 2명 사살


미국 텍사스 주 갈란드에서 3일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내용의 만화 경연대회 도중 총격 사건이 발생해, 경관 1명이 총상을 입었다. 범인 2명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경찰이 대회 참가자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미국 텍사스 주 갈란드에서 3일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내용의 만화 경연대회 도중 총격 사건이 발생해, 경관 1명이 총상을 입었다. 범인 2명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경찰이 대회 참가자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미국 남부 텍사스 주에서 3일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내용의 만화 경연대회 도중 총격 사건이 발생해 보안담당 경관 1명이 총상을 입었습니다.

총기를 난사한 범인 2 명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댈러스 외곽 갈랜드 시 경찰당국에 따르면 첫 번째 용의자는 즉각 사살됐고, 두 번째 용의자는 총상을 입은 채 매고 있던 가방으로 손을 옮기던 도중 다시 총에 맞은 뒤 숨졌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총에 맞은 보안담당 경관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가벼운 부상을 입었으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귀가했습니다.

수사당국은 범인들이 사용한 차량에 폭탄이 감춰져 있을 가능성을 두고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사살된 총격범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이 만화 경연대회는 ‘미국자유수호단’ 이라는 이름의 단체가 주관한 것으로, 우승자에게 상금 1만 달러가 제공됩니다.

이 단체 웹사이트는 이번 대회에 350여 개 작품이 출품됐고, 이 행사는 언론자유를 상징하고 미국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협박에 겁먹지 않는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