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새 로켓 지휘소 건설…"장거리 미사일 발사징후 없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새로 건설한 국가우주개발국 위성관제종합지휘소를 방문했다고,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3일 전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새로 건설한 국가우주개발국 위성관제종합지휘소를 방문했다고,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3일 전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새 로켓 지휘소 완공이 보도된 이후 제기된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관련 징후가 보이지 않고 있다는 건데요. 북한은 새로운 지휘소에서 인공위성을 계속 발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4일 최근 북한의 새 위성관제종합지휘소 완공과 관련해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당장 발사할 가능성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장거리 미사일의 경우 발사 준비 징후가 나타나기 마련인데 이 같은 징후가 포착되지 않은 만큼 북한이 빠른 시일 내에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낮다는 겁니다.

김민석 대변인의 브리핑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현재로서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하는 징후가 없습니다. 짧은 기간 내에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최근 완공된 지휘소에 대해 2012년 북한이 외국 언론들에 공개했던 관제소와는 다른 것으로 파악되며 아직 가동은 안 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제소는 기존의 북한 관제소들보다 규모가 훨씬 더 큰 것으로 전해졌는데 만약 가동된다면 북한이 미사일 발사 관제를 더 효과적으로 하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평가했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3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새로 건설된 국가우주개발국 위성관제종합지휘소를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가우주개발국 위성관제종합지휘소는 북한의 로켓 발사를 관장하는 곳으로, 지휘소를 찾은 김 제1위원장은 인공위성을 계속 발사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조선중앙TV'의 보도 내용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주체조선의 위성은 앞으로도 당 중앙이 결심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연이어 우주를 향하여 날아오를 것이라고 힘주어 말씀하셨습니다.”

한편, 북한이 2년 전 시작한 서해 동창리 로켓발사장의 발사대 증축 공사가 완공되려면 여러 달이 걸릴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한국 정부의 한 소식통은 4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로켓 발사대 증축 공사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거의 진행되지 않았다면서 현재 속도로 볼 때 공사가 끝나려면 몇 달은 충분히 걸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 발사대가 증축되면 북한이 2012년 발사한 길이 30m의 은하 3호 로켓보다 길이가 긴 40m 이상 로켓도 발사할 수 있을 것으로 한국 군 당국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3년 말부터 동창리 발사장에 있는 높이 50m짜리 발사대를 55m 이상으로 증축하는 공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소식통은 동창리 발사장 상황을 볼 때 로켓 발사 준비 징후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