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민간 대북 비료지원 5년만에 재개..."식량 지원은 고려 안 해"


28일 한국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에서 에이스경암의 대북지원 차량이 임진강을 건너고 있다. 이날 에이스경암은 복합비료, 온실 건설자재, 영농기자재 등 농업협력물자 컨테이너 22대 분량을 황해북도 사리원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민간단체 대북 비료지원은 지난 2010년 5·24 제재 조치 이후 이번이 5년 만에 처음이다.

28일 한국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에서 에이스경암의 대북지원 차량이 임진강을 건너고 있다. 이날 에이스경암은 복합비료, 온실 건설자재, 영농기자재 등 농업협력물자 컨테이너 22대 분량을 황해북도 사리원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민간단체 대북 비료지원은 지난 2010년 5·24 제재 조치 이후 이번이 5년 만에 처음이다.

한국 정부의 5.24 대북 제재 조치 이후 5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의 민간단체가 지원하는 비료가 북한으로 들어갔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민간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은 현재로선 검토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28일 오전 비료와 각종 농자재를 가득 실은 트럭이 줄지어 경의선 육로를 거쳐 북한으로 들어갑니다.

한국의 대북 지원단체인 에이스경암 재단이 황해북도 사리원 지역에 지원할 텃밭과 온실 건설 자재 18만 달러어치로, 트럭 22대 분량입니다.

물품과 함께 재단 관계자들도 방북해 기술 지원을 한 뒤 다음달 2일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에이스경암 재단의 안유수 이사장은 방북에 앞서 임진각에서 가진 환송식에서 이번 농자재 지원이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북한의 녹화사업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유수 에이스경암재단 이사장] "농업과 관계된 사항을 갈 때마다 상의하지만 좀 더 발전돼서 상의가 계속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를 계기로 우리 민족이 서로 화해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미래를 도래할 수 있기를..."

적은 규모이긴 하지만 한국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비료 지원을 승인한 것은 5.24 대북 제재 조치 이후 5년 만입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천안함 피격 사건 이후 북한에 대한 쌀과 비료 지원을 불허해 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앞으로도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고 분배의 투명성이 보장되는 인도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입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정부는 향후에도 농축산, 산림 분야 등 북한 주민에게 도움이 되고 지원의 투명성이 확보되는 인도적 지원은 지속적으로 허용해 나갈 방침입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현재로선 민간 차원의 식량 지원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쌀이나 밀가루 등 식량 지원은 현재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질적인 면에서 확대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민간단체로부터 물품 지원 요청이 들어오면 지원 대상과 방식, 분배의 투명성 등을 고려해 승인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현재 보건 의료 분야 7개 단체의 물자 반출을 승인했으며 조만간 영양식 지원도 승인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