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 핵 계획 우려...구체적 역량 공개 못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중국 전문가들이 미국의 예상보다 많은 북한 핵무기 추정치를 공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북한 핵 계획은 오랜 우려 사안이라는 원칙적 입장만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이 제시했다는 북한의 핵무기 추정치는 20개. 미국의 전망치로 알려진 10~16개 수준 보다 많은 규모입니다.

국무부는 관련 보도를 봤다면서도 미국의 관측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대변인 대행] “I’m not going to get into specifics on what we think about the size or the details of the nuclear program.”

머리 하프 국무부 대변인 대행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 핵 프로그램을 우려해왔다는 기존 입장만 확인했습니다.

또 6자회담에 참가하는 5자 당사국들과 함께 북한을 신뢰할만한 비핵화 대화에 복귀시키기 위해 압박을 가하고 말했습니다.

중국이 북한의 핵 위협에 경고음을 울렸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중국의 대북 영향력을 상기시키는 수준에서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대변인 대행] “We obviously believe China should continue to use its influence to curtail North Korea’s provocative actions.”

중국이 북한의 도발적 행동을 자제시키기 위한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발휘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하프 대변인은 이번 보도로 미국 정부의 우려 수위가 높아졌느냐는 질문에, 북 핵 계획에 대해 이미 매우 높은 수준의 경계를 유지해 왔다고 답했습니다.

서방 측과 핵 협상을 잠정 타결한 이란이 북한의 핵 개발 행태를 답습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두 나라를 서로 비교할 수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대변인 대행] “The comprehensive deal we are seeking to negotiage with Iran is fundamentally different than what we did in terms of our approach to North Korea…”

북한은 90년대 초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제한된 사찰을 받아들이기 전에 이미 무기급 플루토늄을 생산했다는 겁니다.

또 북한이 제네바합의 이후 보다 강도 높은 사찰에 동의했지만 2002년 합의 위반 사실이 발각되자 약속을 깨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하프 대변인 대행은 이란 핵 협상은 북한과의 그런 경험에서 얻은 교훈을 토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이란에 부과되는 제약과 사찰, 검증 절차는 1990년대와 2000년대 북한에 적용되던 수준을 훨씬 넘어선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