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외교위, 재미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 채택


미 하원에 한인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을 발의한 찰스 랭글 의원. (자료사진)

미 하원에 한인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을 발의한 찰스 랭글 의원. (자료사진)

미 하원 외교위원회가 북한에 친지를 둔 한국계 미국인들의 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가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한인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H.Con.Res.40) 을 표결 없이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이 제출된 지 이틀 만에 전격적으로 의결한 것입니다.

에드 로이스 외교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들은 60년 넘게 북한에 있는 사랑하는 친지들과 만나고 싶어하고 있다”며 “이번 결의안은 북한이 이들의 고통을 인정하고 상봉을 허락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이스 위원장] "For over 60 years these families have longed for an opportunity.."

외교위원회 민주당 측 간사인 엘리엇 앵글 의원도 결의안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앵글 의원] "More than 10 million Koreans have been separated from family members.."

앵글 의원은 “1953년 한국전쟁 이후 1천만 명 이상의 한국인 이산가족들이 생겼고, 이들 중 많은 이들은 미국 시민이 됐다”며 “결의안은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허락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친선 도모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찰스 랭글 의원이 발의한 이 결의안은 로이스 위원장과 앵글 의원 등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 21 명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습니다.

결의안은 2001년 당시 10만 명으로 추산된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의 수가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하며 상봉의 시급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6.25 전쟁 참전용사인 랭글 의원은 지난 2014년 2월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을 처음 제출하고 지난해 11월 미 의회에서 이산가족의 아픔을 담은 기록영화를 상영하는 등 이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습니다.

특히 지난 3월에는 마크 커크 상원의원과 함께 한국계 미국인들과 북한 내 친지 상봉을 우선시 해달라고 촉구하는 서한을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전달한 바 있습니다.

랭글 의원 사무실은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노력으로 지난해 2월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됐지만 한국계 미국인은 여기에서 배제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결의안 제출을 계기로 북한이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들에게도 역사적 상봉을 허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2008년 1월 한국계 미국인과 북한 내 친척의 상봉에 대한 보고서를 요구하는 조항이 담긴 국방수권법에 서명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도 다음해 12월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 사안을 최우선 과제로 삼도록 하는 잠정 세출법안에 서명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