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칠레 남부 화산 분출…주민 1500 명 대피


칠레 남부 칼부코 화산에서 22일 화산재와 연기가 뿜어나오고 있다.

칠레 남부 칼부코 화산에서 22일 화산재와 연기가 뿜어나오고 있다.

남미 국가 칠레에서 화산이 분출해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고 칠레 당국이 밝혔습니다.

칠레 국립광산지질청은 어제 (22일) 남부 칼부코 화산이 42년 만에 분출해 인근 지역에 대한 출입을 통제하는 등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이 지역은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남쪽으로 1천 킬로미터가량 떨어진 마을로, 주민 1천500 명에게 긴급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칠레 남부 지역에서는 지난달에도 비야리카 화산이 폭발하면서상당량의 용암과 화산재가 분출됐습니다.

환태평양조산대에 속해 있는 칠레에는 인도네시아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화산이 많이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