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개성공단 기업 10여 곳 북한에 임금 지급'


북한이 통보한 개성공단 3월분 임금 납부 유예 시점을 하루 앞둔 23일 서울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직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북한이 통보한 개성공단 3월분 임금 납부 유예 시점을 하루 앞둔 23일 서울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직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한국 기업 10여 곳이 당초 임금 지급시한인 지난 20일 한국 정부의 방침에 관계 없이 북한 근로자들의 3월 분 임금을 북한 측에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3일) 기자들과 만나 10여 개 기업이 임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위를 파악해 조치가 필요하다면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기업은 대부분 한국 정부 지침대로 월 최저임금 70 달러 35 센트를 기준으로 산정한 임금을 지급하면서 북한측이 일방적으로 인상한 최저임금 74 달러 기준의 차액에 대해선 연체료를 지급하겠다는 담보서를 북한측에 써 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기업들에 대해 북한 측이 요구하는 담보서에 서명하지 말 것을 권고했고 북한은 당초 20일까지이던 개성공단 3월 분 임금 납부를 내일까지 유예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