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여군 출신 탈북자들, 열악한 북한 군 실태 증언


22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여군 출신 탈북여성들이 북한군 생활을 증언하고 있다.

22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여군 출신 탈북여성들이 북한군 생활을 증언하고 있다.

4월 25일 북한 군 창건일을 앞두고 북한 군 출신 탈북 여성들이 북한 여군들의 참혹한 생활상을 폭로했습니다. 굶주림을 못 이겨 도둑질을 하고 성폭행을 당해도 하소연할 수 없는 실태를 고발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탈북여성 단체 뉴코리아여성연합 주최로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살인적인 북한의 군 생활 폭로’ 기자회견에는 과거 북한 군인으로 7년 이상 복무했던 4 명의 탈북 여성이 참여했습니다.

북한 인민보안성 소속 군인으로 7년 간 복무했던 김진희 씨, 노동당 입당을 빌미로 군대 내 김일성 동지 혁명사상 연구실에서 부비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아무나 출입할 수 없는 신성한 곳으로만 여겼던 연구실에서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간부 자녀들은 군 복무를 경력으로 활용해 대학이나 간부양성학교에 진학할 수 있지만 자신처럼 평범한 군인은 출세하기 위해 성추행을 당해도 시키는대로 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김 씨는 말했습니다.

[녹취: 김진희 씨 / 북한 인민보안성 군인 출신 탈북여성] “북한은 간부 자식들은 알다시피 한 2~3 년 정도만 군 복무하면 공산대학이나 간부 양성 한다면서 다 뒤로 빼지 않습니까. 참 권력이 없는 우리 일반 노동자 자식들이나 농민 자식들이나 진짜 힘들게 영양실조 걸리면서 하는 것이지…”

북한 공군사령부 상위로 12년 간 복무했던 박희순 씨 역시 군대 내 성폭력이 많이 일어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씨는 북한에서 남자는 13년, 여자는 10년 군 복무하는 동안 연애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성범죄가 많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증언했습니다.

하지만 당시엔 성폭력이라는 말조차 몰랐다면서 이런 게 인권 침해라는 것을 한국에 와서야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희순 씨 / 북한 공군사령부 상위 출신 탈북 여성] “그 가해자는 그냥 뭐 진짜 아무런 제재가 없는데 오히려 임신된 상대방은 피해자가 돼 가지고 배만 나와서 생활 제대가 된 거예요. 이렇게 북한에서는 상급한테 당해도 말을 못해요. 이게 인권 침해인데 인권 침해인 것을 모르고 군사복무를 하는 겁니다.”

북한 간호중대 복지담당 사관장으로 8년 간 복무했던 안혜경 씨는 공식적으로 정해진 800g의 식량 배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영양실조로 사망하는 군인들이 꽤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안 씨는 배고픔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도둑질을 하게 되고 군복과 군화까지 내다 팔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북한 정권은 이러한 현실에는 관심도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안혜경 북한 간호중대 사관장 출신 탈북 여성] “96년도에는 우리 간호중대 군복이 저녁에 자고 나면 싹 없어졌어요. 환자들이 간호중대 군복을 다 갖다 팔아먹었어요. 그래서 몇 달 동안 우리 군인들이 면 내의 바람으로 생활할 수밖에 없었어요. 이런 식으로 우리 군인들이 나라를 지키는 군인이 아니라 군 약탈자가 됐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 정권은 우리 군인들 생활은 안중에도 없다는 거예요.”

안 씨는 또 자신이 군 복무할 당시 월급이 3원이었는데 장마당에서 사탕 하나에 1원, 빵은 5원이었다며 군인 월급으로는 빵 하나도 사먹을 수 없을 만큼 비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 4군단 상사로 10년 간 군에서 복무한 뉴코리아여성연합 이소연 대표는 이런 열악한 환경에서도 북한 군인들은 출세를 위해 목숨 걸고 투쟁하고 있다며 한국사회가 북한의 위협에 한층 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