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보스턴 마라톤 테러범 21일 선고 공판 시작


지난 8일 보스턴 마라톤 테러 혐의 재판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한 조하르 차르나예프(왼쪽 2번째)의 스케치. (자료사진)

지난 8일 보스턴 마라톤 테러 혐의 재판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한 조하르 차르나예프(왼쪽 2번째)의 스케치. (자료사진)

지난 2013년 미국 보스턴 마라톤대회 테러 사건의 범인 조하르 차르나예프에 대한 선고 공판이 오늘 (21일)부터 시작됩니다.

2주 간의 휴정 뒤 열리는 이번 공판에서는 차르나예프에 대한 사형이 선고될 지 여부가 결정됩니다.

미 연방 검찰은 차르나예프가 당시 마라톤 대회 참석자 3 명을 사망케 한 책임을 물어 사형이 선고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사건으로 8살짜리 아들을 잃은 희생자 부모는 법무부에 차르나예프가 사형 대신 보석 없는 종신형을 받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희생자들 가운데 일부는 법원이 사형을 선고할 경우 항소심 재판에 몇 년이 걸릴 수 있고, 이 기간 중 희생자 가족들의 고통도계속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차르나예프에게 사형이 선고되기 위해서는 배심원단이 만장일치로 찬성해야 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