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탈리아 검찰, 난민선 전복 사고 책임자 2명 영장


지중해에서 전복된 난민선 생존자가 이탈리아 해안경비대에 구조돼 이탈리아 카타니아 항에 도착했다.

지중해에서 전복된 난민선 생존자가 이탈리아 해안경비대에 구조돼 이탈리아 카타니아 항에 도착했다.

이탈리아 검찰이 지난 19일 지중해 상에서 발생한 이민선 전복 사고와 관련해 선박 책임자 2 명의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검찰은 어제 (20일) 밤 사고 선박의 튀니지인 선장과 시리아인 일등항해사의 신원을 확인하고 이들에 대한 체포에 나섰습니다.

이들은 선박에 900여 명을 태워 정원을 심각히 초과한 상태에서 무리한 항해에 나서 리비아 해상에서 전복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국은 이들이 사고 뒤 대면조사를 받은 생존자 27 명에 포함돼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최근 이민자들에 대한 강경한 규제 방안을 마련한 호주의 토니 애벗 총리는 유럽도 더 이상의 이민자 희생을 막기 위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 28개 정상들은 2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지중해 불법 이민 문제에 대한 긴급회의를 개최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