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권태진 GS&J 북한동북아연구원장] 북한 '가족중심 영농제' 공식화 배경


지난해 6월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평양시 사동구역의 장천채소전문농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은 최근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김정은 체제의 새 농업개혁 조치인 포전담당제가 사실상 ‘가족중심 영농제’라고 밝혀 관심을 끌었습니다. 북한이 포전담당제의 성격을 명확하게 공식화 한 때문인데요, 한국의 북한농업 전문가인 권태진 GS&J 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연구원장을 전화로 연결해 그 내용과 배경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문) 먼저 북한이 포전담당제의 성격 등을 명확하게 밝힌 건 처음인 것 같은데요, 어떤 내용인지 요약해주시죠.

문) 북한이 이처럼 포전담당제의 성격 등을 공식화한 배경은 무엇일까요?

문) 이처럼 성공사례를 제시한 것은 이 제도가 어느 정도 효과를 보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문) 가족 중심의 영농제라면 북한 농민들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데 큰 동기 부여가 될 수 있을까요?

문) 노동신문이 이번에 밝힌 당국과 농민 간 생산물 분배비율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 포전담당제가 중국이 1970년대 말 농업개혁 초기 시행했던 농가생산책임제와 비슷하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그렇다면 중국식 농업개혁 모델은 어떤 것인지? 또 북한이 이를 따라갈 가능성에 대해선 어떻게 보십니까?

지금까지 한국의 북한농업 전문가인 권태진 GS&J 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연구원장과 함께 북한이 포전담당제를 가족중심 영농제라고 공식화한 배경 등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