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사이버 공격 대응, 국제사회 협력 필요"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6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2015 사이버스페이스 총회(Global Conference on Cyberspace 2015)'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6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2015 사이버스페이스 총회(Global Conference on Cyberspace 2015)'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갈수록 위협적인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협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사이버 테러에 대한 우려도 우회적으로 나타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현지시각으로 16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2015 사이버 스페이스 총회’에서 날로 위협이 커지고 있는 사이버 공격과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보다 견고하고 효과적인 국제사회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은 개회식 기조연설에서 사이버 공간의 연계성은 곧 취약성을 뜻하기도 해 사이버 공간이 첨단화하고 다양화하면서 악용과 남용의 기회도 늘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특히 지난해 미국의 소니 영화사와 한국의 원자력발전소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이 당한 해킹 공격을 언급하며 사이버 테러 위협의 진면목을 잘 보여주는 예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장관의 이런 발언은 사실상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우려를 우회적으로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국 정부는 소니 영화사 해킹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고 한국수력원자력 해킹도 북한 소행으로 추정됐기 때문입니다.

윤 장관은 한국이 온라인으로 고도로 연계된 사회일 뿐아니라 분단 상황 때문에 이런 위협의 심각성을 누구보다 절실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와 함께 온라인 상에서 극단주의 메시지들이 테러리즘을 조장하고 외국인 테러 전투원을 충원하는 등 실제 비극적인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대응 방안과 관련해선 사이버 공격 대응은 시간이 관건이므로 관련 국가 간 사법공조와 정보공유가 신속하고 시의성 있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각 나라들은 핵심 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고 책임자를 추적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개발도상국에 사이버 보안 조치와 관련한 정책 조언과 컨설팅, 훈련 등을 제공할 글로벌정보보호센터가 올해 한국에서 문을 열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헤이그 사이버 스페이스 총회는 2013 서울총회에 이은 네 번째 총회로, 90여개국과 20여개 국제기구 대표, 그리고 각국 기업과 시민사회 대표 등 천700여 명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습니다.

한국 정부가 2013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처음 개최한 사이버 스페이스 총회에서는 사이버 분야 주요 원칙을 담은 ‘서울 프레임워크’가 채택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