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인민무력부장 '핵전쟁' 언급...한국 "도발 시 응징"


16일 러시아 모스크바 래디슨 로얄 호텔에서 러시아 국방부가 주관한 제4차 국제안보회의에서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연설하고 있다.

16일 러시아 모스크바 래디슨 로얄 호텔에서 러시아 국방부가 주관한 제4차 국제안보회의에서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연설하고 있다.

한국 군 당국은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미국과의 핵전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위협한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북한이 도발하면 강력히 응징하겠다는 경고 메시지도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17일 북한이 국제회의에서 핵전쟁을 언급하며 공개적으로 전쟁을 위협한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만약 북한이 전쟁에 대한 지속적인 위협과 함께 도발 행동을 감행한다면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 핵은 한국에 대한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이고 전세계 평화에 대한 도전이라며, 북한의 핵 보유국 지위는 인정될 수도 없고 어떠한 핵 보유도 용납할 수 없다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앞서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은 16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4차 국제안보회의에서 미국의 그 어떤 전쟁과 작전에도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또 미국이 북한에 대한 핵 위협을 계속하며 한국과 함께 침략적 군사훈련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입니다.

[녹취: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 “상용 무력에 의한 전쟁이든 핵전쟁이든 미국이 원하고 택하는 그 어떤 형태의 전쟁과 작전에도 단호히 대응할 것입니다.”

현 부장은 북한의 핵 보유 결단은 반세기 넘게 이어진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 북한 압살정책의 필연적 귀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북한은 핵 전력 강화 정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 부장은 중국과 이란, 파키스탄, 인도 등 11개국 국방장관이 연사로 나선 안보회의 총회에서 9번째 연사로 연설했으며 하루 전인 15일에는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과 두 나라 군사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