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NGO, 북한서 42만 달러 규모 재난 대비 사업


지난 2012년 북한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폭우로 수해를 입은 주민들이 국제기구에서 제공한 식수를 배급받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2년 북한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폭우로 수해를 입은 주민들이 국제기구에서 제공한 식수를 배급받고 있다. (자료사진)

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 구호단체가 북한에서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한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필요한 자금은 독일 정부로부터 지원받았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세이브 더 칠드런이 북한에서 40만 유로, 미화 42만 달러 규모의 재난 감소와 비상 대비 사업 (Disaster Risk Reduction and Emergency Preparedness Project)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단체의 한 관계자는 1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독일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아 지난해 8월 이 사업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업은 함경남도 신포군과 함흥시에서 재난 대비, 대응 능력을 높이고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오는 7월까지 진행될 예정입니다.

세이브 더 칠드런의 관계자는 독일 정부의 추가 지원을 받아 올해 8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이 사업을 계속 진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 1996년부터 북한 어린이들의 영양과 위생 증진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07년과 2010년 등 수해 때마다 함경남도 지역 수재민들에게 식수와 의약품, 비누와 양동이를 포함한 위생용품 등을 지원해왔습니다.

2007년의 경우 함경남도 지역 수재민 8만 명에게 깨끗한 식수와 의약품을 제공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