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대통령 "서방 제재에도 러시아 경제 견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 위) 16일 전국에 중계된 텔레비전 연설에 이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 위) 16일 전국에 중계된 텔레비전 연설에 이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러시아가 최근 이란에 S-300 지대공 미사일 판매를 재개하기로 결정한 것은 이란의 핵 협상 타결 의지 때문이라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늘 (16일) 연례 텔레비전 연설 뒤 제기된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2007년 이란에 S-300 미사일 5기를 8억 달러에 공급하기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지만 유엔 안보리가 이란에 제재를 가하자 계약 이행을 동결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13일 이란에 대한 S-300 미사일 판매 계약을 이행할 것이라고 전격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는 불안정한 중동 상황을 고려할 때 적절한 시점이 아닌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오늘 연설에서 서방의 제재와 우크라이나 사태, 국제 유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경제는 견고하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