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국제회의서 북한 해킹 위협 제기 방침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오는 16일부터 이틀 간 네델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2015 사이버 스페이스 총회’에 참석해 북한 사이버 공격의 심각성을 제기할 방침입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은 이번 총회 개회식 기조연설자로 나서 최근 한국수력원자력과 미국의 소니 영화사를 겨냥해 발생한 해킹 사건 등 사이버 안보 위협의 심각성을 상기시키고 이에 대처하는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미국 정부는 소니 영화사 해킹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고 한국수력원자력 해킹도 북한 소행으로 추정됐습니다.

이번 총회에는 전세계 100여 개 나라와 15개 국제기구, 그리고 기업과 시민사회 전문가 등 천 600여 명이 참석합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