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리비아 대사관 총격 사건 뒤 안전 대책 강화


리비아 주재 한국대사관 테러공격과 관련해 13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중동지역 안전강화를 위한 관계기관 대책회의에서 이기철 재외동포영사대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리비아 주재 한국대사관 테러공격과 관련해 13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중동지역 안전강화를 위한 관계기관 대책회의에서 이기철 재외동포영사대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리비아주재 한국대사관이 무장괴한의 총격을 받아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중동 지역 내 자국민들의 안전 대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리비아 내 자국민들과의 개별 접촉을 통해 철수를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비아에는 현재 외교관 1명을 포함해 한국인 35명이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비아에서는 어제 (12일) 새벽 무장괴한이 수도 트리폴리의 한국대사관 앞에서 기관총 40여 발을 난사해 대사관 경비를 담당하던 리비아 현지 경찰관 2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습니다. 한국인의 피해는 없었습니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 같은 무차별 테러 공격을 비난하고 희생자 가족에게 애도를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