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총리 "ISIL 대응 서방 추가 지원 절실"


1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하이데르 알아바디 총리가 미국 방문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1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하이데르 알아바디 총리가 미국 방문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라크의 하이데르 알아바디 총리는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을 소탕하기 위해서는 국제연합군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오늘(13일) 미국 방문에 앞서 기자들에게 서방의 공습과 무기 조달, 훈련 지원 등이 ISIL을 몰아내는데 큰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추가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습니다.

취임 뒤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테러 대응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입니다.

알아바디 총리는 이라크야 말로 현재 ISIL과 지상전을 벌이는 유일한 국가라며 그 만큼 세계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연합군은 지난해 8월 이래 이라크 내 ISIL 은거지 등을 겨냥해 거의 2천회의 공습을 가했습니다.

또 미국 정부는 이라크 정부군을 육성하기 위해 파병 인력을 3천100명으로 늘렸으며, 의회에 16억 달러의 예산을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