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개성공단 임금 관련 특이 동향 없어"


지난 9일 서울 영등포구 개성공단기업협회 사무실. (자료사진)

지난 9일 서울 영등포구 개성공단기업협회 사무실. (자료사진)

개성공단 최저임금 인상 문제를 둘러싸고 남북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지난 10일 임금 지급 기간이 시작됐지만 별다른 특이 동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개성공단의 3월 분 임금 지급 기간이 지난 10일부터 시작됐지만 별다른 특이동향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13일 현재까지 북측에 임금을 지급한 기업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의 13일 정례브리핑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아직 북측에 임금을 지급한 기업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따라서 북측에서도 특별한 반응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남북은 지난 7일 최저임금 인상 논란이 불거진 뒤 처음으로 남측의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북측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간 협의를 통해 입장 차를 조율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임병철 대변인은 7일 이후 현재까지 남북 간에 협의가 진전된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다 오는 15일 태양절을 맞아 북측 총국이 15일부터 이틀 간 휴무에 들어가, 남북이 협의할 시간은 더욱 촉박한 상황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임금 지급 기한에 얽매이지 않고 북측과 협의를 해 나갈 방침입니다.

임병철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물론 20일 안에 관리위와 총국 간에 협의가 이루어지고 해결이 되면 가장 좋겠지만, 20일까지도 임금 문제가 협상이 안 될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우리 정부로서는 이런 임금 지급 기한 이런 데 얽매이지 않고 문제 해결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는 말씀을 드린 것입니다.”

개성공단 임금 문제를 둘러싼 남북 간 갈등은 지난해 11월 북측이 개성공단 노동규정 13개 조항을 일방적으로 개정한 뒤 지난 2월 북한 근로자들의 월 최저임금을 기존보다 5.18% 인상한 74 달러로 통보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남북 간 합의 없는 북한의 일방적인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북한의 요구를 따르지 말라는 공식 지침을 기업들에게 통보했습니다.

임병철 대변인은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해서도 남북 간 협의가 반드시 필요한 만큼 북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