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국방장관 "북 도발 대응, 동맹 능력 강화"


방한 중인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오른쪽)이 10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과 함께 천안함 선체가 전시된 2함대 사령부를 방문하고, 희생 장병을 추모했다.

방한 중인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오른쪽)이 10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과 함께 천안함 선체가 전시된 2함대 사령부를 방문하고, 희생 장병을 추모했다.

오늘 (10일) 서울에서 미국과 한국 국방장관 회담이 열렸습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가 현재 생산 중에 있다면서 아직 배치를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의 한국 배치 여부와 관련해 아직 전세계 그 어떤 나라와도 사드 배치를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카터 장관은 10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과의 회담 직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사드 배치가 생산 진행 상황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 “That wasn’t on the agenda today and the reason for that…”

따라서 이번 미-한 국방장관 회담에서 ‘사드’ 배치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카터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또 최근 미사일 발사로 알 수 있듯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된다며 미국은 동북아 지역의 안정과 한국에 대한 연합방어에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카터 장관은 말했습니다.

[녹취: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 “As it demonstrated once again…”

카터 장관은 아시아 지역에 배치될 새 스텔스 폭격기와 해군 구축함 등 첨단무기를 언급하면서 이들 무기 배치가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동맹국들과의 긴밀한 협의 아래 이뤄질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카터 장관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 여부와 관련해, 현재까지 추가 핵실험 징후는 보이지 않고 있지만 과거 북한의 행태로 볼 때 도발 가능성은 항상 열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 장관은 이어 미-한 두 나라가 최근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 사이버 해킹, 대남비난 등이 심각한 도발 행위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으며 긴밀한 협력 아래 북한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 “카터 장관과 저는 북한의 핵 및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하여 포괄적인 동맹 능력을 보다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지속 협의해 나갈 것임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번 회담에서 두 장관은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기술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능력이 위험 수준에 도달했다고 판단하고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미-한 억제전략위원회를 출범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국은 이 회의체를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응한 방어와 탐지, 교란, 파괴 등의 개념을 작전개념 수준으로 발전시키는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카터 장관은 경기도 평택 제2함대 사령부를 방문해 천안함 희생 장병을 추모했습니다.

카터 장관은 천안함 피격 5주년을 맞아 미국을 대표해 장병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면서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미 국방장관이 2함대에 전시된 천안함 선체를 찾아 희생 장병을 추모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카터 장관의 2함대 사령부 방문은 미국 측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9일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도착한 카터 장관은 2박 3일 간의 한국 일정을 모두 마치고 11일 오전 출국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