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장관 "이란의 예멘 반군 지원 깊이 우려"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미국은 이란이 예멘의 시아파 반군을 지원하고 있는 데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말했습니다.

존 케리 국무장관은 미국 ‘PBS 방송’과의 회견에서 미국은 이란에서 예멘으로 유입되는 보급품과 매주 예멘으로 향하는 대규모 항공기 등 이란의 후티 반군 지원 상황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미국은 아랍 연합군 공습작전에 무기와 정보 등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존 케리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이란이 예멘 해역에 해군 함대를 파견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따른 것입니다.

앞서 이란의 ‘프레스 TV’는 어제(8일) 이란 해군 구축함과 함정이 예멘 인근 해역으로 출항했다며, 이번 함대 파견은 이란 선박의 해상로를 지키고 국가의 해상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예멘에서는 현재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연합군이 후티 반군의 진격을 막기 위한 공습 작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