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국방위원 1명 교체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3차회의가 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3차회의가 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헌법상 최고 주권기관인 최고인민회의가 오늘 (9일) 열렸습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석하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3차 회의에 불참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TV'가 방영한 최고인민회의 중계화면에는 주석단에 김 제1위원장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2012년 김 제1위원장 집권 이후 최고인민회의는 이번까지 모두 여섯 차례 열렸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앞서 열린 다섯 차례의 최고인민회의 가운데 지난해 9월 회의를 제외하곤 모두 참석했습니다. 지난해 9월엔 발목 부상 때문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김 제1위원장이 이번에도 건강에 문제가 생겨 불참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한 김 제1위원장의 평양약전기계공장 현지지도 사진에서 김 제1위원장의 오른 손목이 부상당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공장 노동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주는 사진에서 김 제1위원장의 오른 손목에는 거즈가 붙어 있었습니다.

지난 4일 군 부대 시찰 때만 해도 김 제1위원장의 손목 부위에는 거즈나 반창고가 붙어있지 않아 최근에 상처를 입은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손목 부상을 최고인민회의 불참의 이유로 보는 것은 지나친 해석이라는 반론도 있습니다.

비록 거즈를 붙이곤 있지만 김 제1위원장은 손을 주머니에 자유롭게 넣고, 물건들을 만져보거나 인민들과 악수를 할 땐 이상이 없어 보여 큰 부상으로 여겨지진 않기 때문입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김 제1위원장의 권력이 안정적임을 과시하기 위한 행동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김정은 제1위원장이 불참한 것은 이미 지난해 모두 법 개정을 비롯해 인사 조직이 완료됐고 이번엔 큰 안건이 없기 때문에 불참했을 수 있고 또 다른 차원에선 현지 지도 등 피로의 누적 또는 조금 여유가 생겼다 이런 측면에서도 불참의 이유를 찾아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최고인민회의는 북한의 최고 통치기구인 국방위원회의 위원 10 명 가운데 박도춘 노동당 군수담당 비서를 김춘섭 전 자강도 당 책임비서로 교체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박도춘 대의원을 직무 변동으로 국방위원회 위원에서 소환하고 김춘섭 대의원을 보선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춘섭은 군수공장이 밀집해 있는 자강도 당 책임비서를 지낸 인물로 이번에 박도춘 대신 국방위원에 선임된 것으로 미뤄 당 군수담당 비서 자리도 차지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지난 2월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인사 문제를 논의했던 만큼 이 때 당 비서가 됐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노동당 군수담당 비서는 북한의 국방공업과 군수산업 정책을 총괄 책임지는 자리입니다.

최고인민회의는 또 북한의 올해 예산을 작년보다 5.5% 늘리기로 했습니다. 국방비가 전체 예산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6%로 지난해와 같은 비중으로 책정했습니다.

특히 산림부문 예산의 경우 지난해 보다 10% 가까이 올라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최근 김 제1위원장이 강조한 조림사업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박봉주 내각 총리는 올해 과업을 보고하면서 농산과 축산, 수산을 3대 축으로 주민들의 먹는 문제를 해결하고 전력 생산을 높이고 금속공업의 주체화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인민군대의 전투 준비와 국방공업 부문에 필요한 설비와 자재 자금을 보장해 국방력을 강화하는데 적극 이바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