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선박, 유엔제재 위반 의심 멕시코서 9개월째 억류

  • 윤국한

지난 7월 쿠바에서 신고하지 않은 무기를 싣고 항해하다 파나마 정부에 적발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 (자료사진)

지난 7월 쿠바에서 신고하지 않은 무기를 싣고 항해하다 파나마 정부에 적발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 (자료사진)

북한 화물선 한 척이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회사 소속으로 의심돼 9개월째 멕시코에 억류돼 있습니다. 북한은 이 화물선이 안보리 제재와는 무관하다는 주장이지만, 멕시코 정부는 유엔 회원국으로서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과 멕시코가 멕시코 당국에 의해 억류 중인 북한 화물선 무두봉 호 처리 문제를 놓고 대립하고 있습니다.

6천7백t급 화물선인 무두봉 호는 지난해 7월 쿠바를 떠나 북한으로 향하던 중 멕시코 베라크루즈 주 툭스판해 인근 해역에서 좌초한 뒤 멕시코 당국에 억류됐습니다.

멕시코 정부는 당시 이 선박이 툭스판해 인근의 산호초를 파괴한 데 대해 손해배상을 요구했고, 북한은 이에 따른 비용을 지불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후 무두봉 호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대상인 북한의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멕시코 당국은 이 선박과 선원을 억류하고 있습니다.

유엔은 앞서 안보리 제재를 어긴 채 무기를 숨기고 항해 중 적발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 사건과 관련해 청천강 호 소유주인 원양해운관리회사를 지난해 7월 특별제재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청천강 호는 적발 당시 설탕 포대 아래 미그-21 전투기와 엔진, 지대공미사일, 탄약 등 다량의 무기를 숨기고 있었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의 휴 그리피스 조정관은 `CNN 방송'에, 무두봉 호도 청천강 호와 마찬가지로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이라는 것을 입증할 증거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무두봉 호가 이 회사 소속이 아니며, 불법 무기를 선적하지도 않았다며 즉각 풀어줄 것을 멕시코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안명훈 차석대사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무두봉 호는 "평화적이고 합법적인 상선"이라며 이 선박을 억류한 것은 "북한의 주권을 난폭하게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멕시코 당국은 무두봉 호 억류는 유엔 회원국으로서의 국제적 의무에 따른 조치라고 반박했습니다.

유엔주재 멕시코대표부는 성명에서 무두봉 호를 억류한 것은 이 선박이 유엔 안보리의 제재 대상이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이어 북한 여권을 소지한 무두봉 호 선원 33 명은 현재 자유로운 상태이며, 곧 북한으로 송환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