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교부, 새 북한 여행주의보 발령


지난 2013년 7월 평양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개선문 인근 기념품 가게에서 밖을 내다보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7월 평양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개선문 인근 기념품 가게에서 밖을 내다보고 있다. (자료사진)

영국 정부가 새로운 북한여행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한반도의 긴장 수준이 갑자기 급변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하라는 건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정부가 한반도 정치 상황과 관련한 새로운 여행주의보를 발표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7일 발표한 북한여행 주의보에서, 한반도의 긴장 수준이 갑자기 급변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10년 한국 해군 천안함 침몰 사건 직후와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때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2012년 미사일 시험발사와 2013년 핵실험 때와 정기적인 미-한 합동군사훈련 기간 중에도 역시 긴장이 고조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영국 외교부는 이번에 특별히 한반도 긴장 고조와 관련해 새로운 여행주의보를 발표한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하지는 않았습니다.

앞서 영국 외교부는 북한의 정치 상황이 최근 몇 달 동안 상대적으로 조용하지만 북한 상황이 언제든지 빠르게 변할 수 있다고 지적했었습니다.

한편 영국 외교부는 북한 당국이 에볼라와 관련해 지난달 2일 발표한 조치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해 10월 말 모든 외국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하는 등 고강도 조치를 취했던 북한은 지난 3월 2일, 기니, 시에라 리온 등 서아프리카 7개국에서 북한을 방문하는 경우 21일 격리조치 되지만, 나머지 국가로부터 방문할 경우에는 평양친선병원으로부터 21일 간 의료 관찰만 받도록 조치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