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히로시마 핵 보고서 '북한, 국제사회 핵 폐기 최대 걸림돌'


지난 2008년 6월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영변 핵시설 냉각탑 폭파 장면을 공개했다. (자료사진)

일본 히로시마 현이 북한을 전세계 핵무기 폐기에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핵 군축과 비핵산, 핵 안보 분야에서 최하점을 받았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8일 발표된 ‘2015 히로시마 보고서’에서 전 분야 최하점을 받았습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원자폭탄 공격을 받았던 히로시마 현은 전세계 핵무기 폐기에 기여할 목적으로 일본국제문제연구소 JIIA에 의뢰해 2013년부터 매년 핵무기 관련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보고서는 핵 군축과 비확산, 핵 안보 분야에서 관련국들이 기울이는 노력을 조사 대상으로 삼아 평가하고 있습니다.

올해 평가대상에는 미국, 영국, 중국, 프랑스, 러시아 등 5개 핵 보유국들과 핵확산금지조약 NPT 서명국 중 한국, 이란 등 27개국, 핵확산금지조약에 가입하지 않고 핵무기 개발 의혹을 받고 있는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그리고 핵확산금지조약에서 탈퇴한 북한 등 36개 나라가 올랐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2003년 핵확산금지조약을 탈퇴한 이후 핵 관련 조약, 합의, 규범을 무시한 채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핵실험을 세 차례 실시하고 핵 억지력을 강화하며 핵물질 추가 생산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우선 핵 군축 분야에서 마이너스 7점으로 최하점을 받았습니다. 이스라엘이 마이너스 2점으로 뒤를 따랐고, 파키스탄 3점, 인도 6점으로 하위권을 형성했습니다. 오스트리아와 뉴질랜드는 28점으로 핵 군축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스위스 26.5점, 일본 26점을 받았습니다.

보고서는 핵 군축 분야에서 핵무기 보유량과 핵무기 감축량, 시민사회 교육 여부, 유엔에서의 표결 성향 등 31개 항목을 평가대상으로 삼았습니다.

핵 비확산 분야에서도 북한은 최하점인 0점을 받았습니다. 17개 항목이 기준이 됐는데, 핵확산금지조약 가입과 준수, 핵물질과 기술수출 통제, 핵 에너지의 평화적 사용 내역 보고 등을 평가했습니다. 이 분야에서는 파키스탄과 이스라엘, 인도가 하위권에 속했고 호주와 네덜란드, 스웨덴 등은 핵 비확산 노력을 많이 기울이는 나라로 평가됐습니다.

핵 안보 분야는 보유 핵물질 양, 핵 안보 안전 관련 국제조약 승인과 준수 등을 살펴봤습니다. 북한은 마이너스 2점으로 역시 최하위였고, 이란과 시리아가 6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