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외교청서, 북한 문제 포괄적 해결 원칙 재확인

  • 김연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올해 ‘외교청서’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중대한 위협으로 규정했습니다. 북한에 대해 대화와 압력을 병행하면서 일본인 납치와 안보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한다는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7일 2015년판 외교청서를 각의에 보고했습니다.

외무성은 올해 외교청서에서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중대한 위협으로 규정했습니다.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중심으로 핵 개발과 경제발전을 동시에 추구하는 이른바 ‘병진 노선’을 견지하고 있으며, 북한의 지속적인 핵과 미사일 개발은 동북아시아 지역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이에 대응해 일본은 미국과 한국, 중국, 러시아 등 관계국과 공조하고 있으며, 북한에 대해 어떠한 도발 행위도 하지 말고 6자회담 공동성명과 유엔 안보리 결의에 기초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외교청서는 설명했습니다.

북-일 관계와 관련해서는 북한에 대해 대화와 압력을 병행하면서 모든 현안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관계국 모두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 따라 일본인 납치와 북한 핵, 미사일 등 현안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는 겁니다.

외교청서는 특히 지난해 3월 약 1년 4개월만에 북-일 정부 간 협의가 재개됐고, 그 뒤 북한이 납북자를 포함한 모든 일본인에 관한 포괄적이고 전면적인 조사에 들어간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인 납치 문제는 일본의 주권과 일본 국민의 생명, 안전에 관한 중대한 문제인 동시에 기본적인 인권 사안으로 국제사회 전체의 보편적인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따라서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와 협력해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의 외교청서는 국제정세의 추이와 일본의 외교활동 전망을 담은 일종의 백서로, 지난 1957년부터 외무성이 매년 발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